작성일 : 22-06-14 18:16
대낮 길거리서 여중생 중요부위 걷어찬 불법체류자 강제출국 조치.."흉본 것 같아"
 글쓴이 : 방서준1
조회 : 245  
서울 마포경찰서는 최근 헝가리 국적의 불법 체류자 A(35)씨를 폭행 등 혐의로 검찰에 인계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6일 오후 5시50분쯤 서울 마포구의 모 아파트 단지 인근에서 친구와 하교 중이던 중학생 B(15)양에게 다가가 발로 중요 부위를 강하게 1회 걷어찬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양을 보고 미소 지은 뒤 중요 부위를 쳐다보다 갑자기 다가가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략)

신원 조회 결과 A씨는 2018년으로 체류기한이 만료됐으며, 벌금미납 지명수배 대상임이 확인됐다. 폭행 전과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평소 젊은이들이 외국인인 나를 보고 험한 말을 해 참아왔다”며 “사건 당시 뒤에서 피해자가 흉을 보고 무시한 것 같아 폭행했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후략)

http://news.v.daum.net/v/20220502131847199

 
   
 

커뮤니티

  • 공지사항
  • 고객문의